study/branding2010.01.13 09:11
브랜드경영에 대한 관심이 고조된 요즘 이러한 시대적인 추세와 비례하여 국내외 많은 기업들의 브랜드 리스크 관리 사례 역시 자주 접하게 됩니다.

제작년에 전국을 발칵 뒤집히게 만들었던 농심 쥐두깡 사건이나 동원 칼날 참치 사례를 통해 알 수 있듯이, 언제나 일어날 수 있는 리스크의 관리는 인터넷을 통한 정보 전파의 무한함으로 인해 이젠 그 회사의 브랜드 이미지와 주가를 한순간에 바닥까지 끌어내릴 수 있을 정도로 중요한 요소가 되었습니다.

말로는 브랜드경영을 외치는 수많은 회사들도 막상 자신들의 브랜드 이미지에 치명상을 줄 수 있는 사건이 발생하게 된다면 큰 고민에 잠기고 말 것입니다.

하지만 큰 고민에도 불구하고 어떠한 결정을 내리던지 결론은 늘 크게 두가지 방향으로 갈리는 것 같네요..
그 두 갈래의 방향은 아래 기사글을 보면 확연히 느끼실 수 있을듯 합니다.



관련 기사글 1_ 안철수연구소의 쿨한 사과

관련 기사글 2_ 매일유업 "양심불량" (경향뉴스)


사건발생 직후 솔직하게 자신들의 실수를 인정하고 진심으로 고객들에게 사과하는 기업이 있는가 반면,
사건발생 후 한참이 지나도 모든 언론을 어떻게든 통제하여 자신들의 구린면을 감추기에만 급급한 기업도 있습니다.

어떠한 방법이 그들의 향후 매출과 브랜드 이미지에 더 큰 영향을 미치는지는 바보가 아닌 이상 짐작할 수 있을 것입니다.

하지만 매일유업이나 예전 농심의 경우처럼 왜 저렇게 큰 기업의 마케팅 혹은 홍보실의 담당자들이(어떻게 보면 이 사회에서 엘리트라고 하는 사람들이) 저렇게 결과가 뻔히 보이는 우매한 짓을 하는지 전 솔직히 이해가 안가네요...

제 개인적인 짐작으론...아마도 나이 지긋하시고 앞뒤가 꽉막힌 고지식한 경영자나 관리자들이 위에서 고압적으로 지시한 결과가 아닐까라는 짐작을 살짝 해봅니다만..
자신들이 몸담고 있는 회사의 미래가 뻔히 보이는 짓을 그냥 시키는대로 했을뿐...이라는 이유로 저상태까지 방치해둔 담당자라면 그 역시 반성해야 할 것 입니다.

여튼...최근 발생한 이 두건의 사례로 기업의 리스크관리의 극과극을 관찰할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된것 같네요.^^


Posted by jay9

댓글을 달아 주세요

review/음식(food)2009.03.01 10:58

어제 점심 때 들렀던 여의도 부첼라.
작은 가게였지만 내부 인테리어도 아기자기하고 예뻤고, 음식도 맛났습니다.

함께 간 친구와 샌드위치는 'Tenfer Beef (텐더비프), 'Taco Chicken (타코치킨)'를 먹었고, 샐러드는 'Vegetarian (베지테리안)'을 먹었는데 모두 괜찮더군요.
한가지 아쉬웠던건 샐러드에 빵이 같이 나오는 줄 알았다면, 샌드위치 하나와 다른 메뉴를 시켰을텐데...^_^a
다음에는 꼭 그렇게 시켜봐야겠네요.

나중에 알게된 사실이지만 이 '부첼라'는 매일유업의 계열사라고 하네요. (갑자기 뭥미..ㅋ)

뭐 여튼...올만에 맛있고, 예쁜 음식점을 발견하게 되어서 기분이 좋았습니다.
회사에서 그리 멀지 않은 곳에 있으니 앞으로는 종종 찾아보려구요~ :)

참..나중엔 청담점, 삼청점도 함 가봐야겠네요. 



D-LUX 4 | 1/60sec | F/2.0 | ISO-640
D-LUX 4 | 1/30sec | F/2.0 | ISO-200
D-LUX 4 | 1/30sec | F/2.0 | ISO-100
D-LUX 4 | 1/30sec | F/2.0 | ISO-400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